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0/02/24 12:15

슈가슈가룬의 경우 만화책과 애니메이션의 중간 과정과 결말이 다릅니다.
본 리뷰는 그냥 적절히 섞어가며 적었습니다.

1. 세계관 - ★★★☆☆
:) 이 세계에는 인간과 마녀, 오글이 사는 총 세 종류의 차원이 존재하고 있으며, 마녀와 오글은 대립관계이다.
   인간은 하트(마음)을 계속해서 만들어 낼 수 있으나, 마녀와 오글은 하트가 하나 뿐이다.
   마녀의 여왕은 여왕선발대회를 통해서 선출되며, 시험 내용은 하트 모으기와 중간시험을 통해 이루어진다.
   오글의 여왕은 하트를 모을 수 있는 마녀를 데려다 놓고 "너는 오글여왕이다"를 주입시키면 된다.

   처음에 봤을 때는 참 유아틱한 세계관이라고만 생각을 했습니다. 그러나 오글의 탄생비화와 마녀세계가 아름다울 수 밖에 없는 이유 등- 이 후 진행되는 이야기를 보며 충분히 멋진 세계관이 되지 않았나 싶네요. 즉 초기 설정에 비해 이 후진행 설정이 더욱 빛을 발하는 세계관이였습니다.

2. 줄거리 - ★★☆☆☆
:) 여왕 후보로 뽑힌 쇼콜라와 바닐라는 만월에 인간세계로 내려옵니다. 그들은 한 학교에서 주변인들을 대상으로 하트모으기 경쟁을 하게 되었는데, 쇼콜라의 눈에 유독 들어오는 피에르- 알고보니 그는 오글의 왕자였는데...

   그냥 대놓고 어렸을 때 만났고 현재 사랑하는 우리는 로미오와 줄리엣~ 하는 식입니다. 그리고 사랑이란 아름다운 것을 외치며 최종보스를 무찌르는거죠. 결말까지 가는 과정이 만화와 애니- 두 갈래로 나뉘긴 하지만 큰 토대가 바뀌는건 아닙니다.

   개인적으로 저같은 경우 만화 쪽의 줄거리가 더 좋았습니다. 쇼콜라의 아버지는 그라아스(최종보스)이고, 어머니는 그 댓가로써 고양이 부하가 되는 벌을 받아버리죠. 고양이가 되기 전까진 여왕 캔디(바닐라의 어머니)와 함께 평화를 위해서 노력했었고요. 결국 그라아스가 눈을 뜨고 폭주(?)를 하자 검은 하트를 정화하기 위해 뛰어듭니다.

3. 주인공 - ...
쇼콜라 메이유르 - ★☆☆☆☆ / 나는 주인공이다를 당당하게 백번 외우고 나온 주인공입니다. 발랄하고 활기차고 머리는 라이벌에 비해 나쁘지만 친구는 많습니다. 로미오와 줄리엣을 찍었고, 노와르를 흰 하트로 바꾸는 능력도 있습니다. 세계의 중심에서 나는 짱먹었다를 외칠 수 있는 주인공이에요.
바닐라 뮤 - ☆☆☆☆☆ / 얼굴은 귀엽게 생겼지만, 남자에게 꼬리치고, 의지 빈약에, 애정결핍에, 친구집착병에 자신감도 없습니다. 마지막에 바뀌는 듯 했지만- 대놓고 삽질했던 오글여왕편에서 이미 눈 밖입니다. 왜 나와서 절 짜증나게 하나요 ㄱ-... 엄마한테 그만큼 사랑을 못받았으니 난 삐뚤어질테다를 외쳤습니다...
피에르 - ★★☆☆☆ / 얼굴과 한국판 성우 덕분에 별 2개. 그외에는 그다지 좋은 부분은 보이지 않습니다; 제가 사랑하는 모토는 '나는 차가운 도시의 남자. 그러나 내 여자에겐 따뜻하겠지'였는데, 얘는 '나는 차가운 도시의 남자. 그리고 내 여자에게도 차갑겠지'....(..) 물론 노와르 때문이고, 나중에 충분히 팔불출 처럼 되긴 했지만..중간과정을 버리기엔 제가 너무 실망을 했습니다. 도대체 왜 그라아스에게 그렇게 목숨걸고 충성을 하는것인가- 실제 성격은 어떻게 되나 등 자세한 설명이 없는 상황에서 쇼콜라의 눈을 통해 보는 피에르가 대부분이였기 때문에 더욱 아쉽지 않나 싶네요. 사랑한다면 제발 사랑에 집중 좀 하세요...남자주인공이잖아...
그라아스 - ★★★★★ / 한국판 성우가 김승준. 그 외에는 그냥 애정결핍이 조금 심했던 꼬맹이로 인식. (워낙에 최종보스치고 파워가 부족해서...) + 만화책 끝부분 말고는 그림나온게 너무 섹시함 //ㅁ//

4. 추천도 - ★★★☆☆
:) 그냥 시간 때우기 용으로 보기 좋습니다. 별다른건 없고요. 만화의 경우 그림체 자체가 특이해서 그런지 작붕이 그렇게 보이지 않아 즐겁게 볼 수 있습니다. (특히 피에르 편이 //ㅁ//~) 마녀를 중점으로 두어서 그런지 재미있어 보이는 아이디어도 많이 있어서 이런쪽에 관심이 있는 분이라면 충분히 즐길만 하구요.

단지 아쉬운 점이라면 주인공들의 성격이 너무 판박이인 점. (설정이 그나마 살려주고는 있지만 1편을 보는 순간 완결이 그려지는건 참 드물지 말입니다..) 그리고 바닐라의 성격이 너무 유딩같다는 점 정도인듯 하네요. 저는 세일러문의 꼬마세라의 정신체계를 갖고있는 여자애...꼬마세라를 제외하고 처음 봤습니다;

Posted by 가스파르

티스토리 툴바